《디비니티: 오리지널 씬 2》 출시

라리안의 판타지 RPG 역작 《디비니티: 오리지널 씬 2》가 얼리 액세스를 마치고 출시됐습니다. 스팀GOG에서 구입할 수 있고 가격은 54,000원/44.99달러입니다.

현재 스팀 글로벌 판매 차트에서 《플레이어언노운의 배틀그라운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고 있군요.

《디비니티: 오리지널 씬 2》는 《디비니티: 오리지널 씬》를 기반으로 그 뒤를 잇는 턴제 판타지 RPG입니다. ▲ 인간, 리저드, 엘프, 드워프, 언데드 다섯 종족과 여러가지 캐릭터 배경, ▲ 구체적인 기원을 가진 캐릭터들과 동료, ▲ 어디든 가고, 동물과 유령을 포함한 누구와도 말하고, 원한다면 누구든 죽이고, 모든 사물과 상호작용할 수 있는 월드, ▲ 캐릭터 종족과 기원, 행동, 선택에 따라 변화하는 내러티브와 캐릭터, ▲ 다양한 속성과 스킬, 시너지 효과를 활용하는 턴제 전투, ▲ 서로 퀘스트를 협력하고 경쟁할 수 있는 최대 4인 코옵 플레이, ▲ 디비니티 엔진을 활용해 TRPG를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 마스터 모드 등을 특징으로 내세웁니다.

제작 측면을 보자면 130여명이 개발에 참여해 아마 이런 스타일 RPG에서 전례가 없을 정도로 대규모/고예산으로 개발된 대작입니다. 2012년 킥스타터 이전, 아니, 이후로도 누가 이런 게임이 가능할 거라고 상상이나 했을지. 실제 게임이야 다 플레이해봐야 알겠고 방대한 게임이라는 만큼 평가는 시간이 좀 더 지나 나오겠지만, 어쨌든 이런 게임이 나올 수 있어서 기쁘군요.

Advertisements

일본 요괴 소재 실시간 던전 크롤러 《백귀성》 발표

일본 개발사 아사쿠사 스튜디오가 만드는 요괴 소재 실시간 1인칭 던전 크롤러 《백귀성》이 발표됐습니다. (스팀 페이지, 공식 웹사이트)

때는 18세기 에도 시대, 플레이어는 사악한 천재음양사를 암살하기 위해 범죄자의 섬에 갑자기 나타난 백귀성을 탐험하게 됩니다. 파티 기반 실시간 던전 크롤링을 기반으로 퍼즐 해결과 전투에 활용할 수 있는 파티 분할 시스템, 인간, 오니, 텐구, 네코마타 네 종족, 사무라이, 닌자, 승병, 신관 네 개 클래스를 지원하는 캐릭터 시스템, 불명예보다 스스로 죽음을 택하는 할복 스킬 등이 특징입니다.

일본 개발사에서 만드는 실시간, 1인칭, 격자 기반 던전 크롤러는 처음 보는 것 같군요.

《백귀성》은 겨울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디스아너드: 데스 오브 디 아웃사이더》 출시

《디스아너드 2》의 스탠드얼론 확장팩/후속 《디스아너드: 데스 오브 디 아웃사이더》가 출시됐습니다. 스팀에서 구입할 수 있고 가격은 34,630원/29.99달러입니다.

《데스 오브 디 아웃사이더》에서 플레이어는 1/2편의 암살자 빌리 러크를 주인공으로 그 고유의 능력들을 활용해 사상 최대의 암살 목표 아웃사이더와 대적하게 됩니다.

《디비니티: 오리지널 씬 2》 피처 트레일러, 오리진 트레일러 모음

라리안이 출시를 눈앞에 둔 《디비니티: 오리지널 씬 2》의 특징 전반을 소개하는 피처 트레일러를 공개했습니다.

다섯 개 종족이 있는 캐릭터 제작, 기원 이야기가 있는 오리진 캐릭터 겸 동료들, 캐릭터 성격과 종족에 따라 달라지는 게임 전개, 동물과 친구 되기 (펫 팔), 날개 달기 (변신 스킬), 잠입과 절도, 유령과 말하기, 얼굴을 뜯어 변신 가면 만들기, 굉장한 장비는 물론 피자도 만들 수 있는 제작 시스템, 대화하고 설득하기, 다양한 수단과 속성을 활용하는 턴제 전투, PvP 아레나 모드, 게임 마스터 모드, 로컬 및 온라인 코옵까지 정말 방대한 특징들을 짧은 영상으로 소개합니다.

지난 주에는 전투 부분만을 따로 소개하는 전투 스포트라이트 트레일러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그 뒤로 오리진 캐릭터 각각을 소개하는 트레일러들(레드 프린스, 로셰, 비스트, 세빌, 이판, 페인)도 공개됐습니다.

《디비니티: 오리지널 씬 2》는 한국시간으로 오늘 자정에 출시됩니다.

《아베넘 3: 루인드 월드》 2018년 초 출시

스파이더웹 소프트웨어가 《아베넘 3: 루인드 월드》를 2018년 초 출시합니다. (스팀 페이지) 2002년작 아베넘 3의 리메이크로 리메이크 3부작 마지막 게임이 됩니다.

스팀 페이지에 쓰인 특징을 옮겨봤습니다.

  • 게임플레이가 60 시간이 넘는 에픽 판타지 어드벤처. 거대한 지하세계와 지상 대륙을 탐험한다.
  • 60개 넘는 마법과 스킬, 다양한 캐릭터 특성 선택으로 풍부한 게임 시스템.
  • 시간에 따라 변하는 100개를 훌쩍 넘는 마을과 던전. 괴물 역병이 퍼지면서 도시는 무너진다.
  • 세상을 구하기 위해 싸우거나, 싸우지 않거나. 현상금 사냥꾼이나 상인이 되자. 집을 사자.
  • 그 어떤 모험과도 다른 아베넘의 독특한 종족들과 설정.
  • 100개 넘는 사이드 퀘스트와 수백 개의 마법 유물.

스파이더웹 소프트웨어는 오랫동안 동일 엔진을 활용해 후속작이나 리메이크를 만들고 있는데, 작년 인터뷰에 따르면 이게 현재 엔진으로 만드는 마지막 게임이 될 것 같군요. 당시 말하길 스파이더웹은 완전히 새로운 엔진으로 새로운 게임을 만들기 위해 내년 초 킥스타터를 할 계획입니다. 아직도 내년 초를 생각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스파이더웹은 2012년 이전까지는 이런 올드스쿨스러운 RPG를 만드는 몇 안 되는 제작사였는데, 이제는 비교되는 게임들이 한 해에도 여럿 나오는 상황이죠. 그런 가운데 새로운 게임/엔진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지켜보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