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컴: 딜리버런스》 개발 보고: 막바지 개발, 더 커진 게임, 잘린 기능들

워호스 스튜디오가 《킹덤 컴: 딜리버런스》의 개발 상황을 설명하는 킥스타터 업데이트를 올렸습니다. 언제나처럼 디렉터 다니엘 바브라가 출연하는 영상 업데이트도 함께 올라왔습니다.

현재 모든 기능과 콘텐츠, 대부분 애셋이 들어간 내부용 알파 버전이 완성됐고, 팀은 이제 조정과 최적화, 버그 수정 등을 계속하는 다듬기 단계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현재 게임에는 5만 개의 개체(아이템, 오브젝트, 가구 등), 천 명 가까운 유니크 NPC들이 있다고 하는군요.

영상에서는 게임 전반의 상황과 함께 구현된 기능들, 예상과 다른 방식으로 구현된 기능들, 구현되지 못한 기능들을 소개합니다. 개략적으로 옮겨봤습니다. (영상으로도 직접 보거나 들으면 좋을 부분들은 해당 시간을 함께 표기했습니다.)

  • 퀘스트: 현재 당초 계획보다 많은 80개 퀘스트 존재. 퀘스트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게임이 킥스타터 계획 때보다 좀 더 커졌다. 심지어 100개의 퀘스트를 썼지만 개발 여건 상 잘라냈다.
  • 킥스타터 떄 추가목표로 달성한 여성 주인공 에피소드도 출시 버전에 포함하지 못 하게 됐다. 대신 나중에 다른 퀘스트들과 함께 DLC로 출시되고 킥스타터 후원자들에게는 무료로 제공된다.
  • 총 65만 단어.
  • 컷씬: 모든 컷씬의 모션캡처를 마쳤다. 각국 50명의 배우들과 한 달 정도 촬영했고 총 세 시간 반 분량이 존재한다.
  • 모션캡쳐는 배우들이 같은 자리에서 연기하며 모션과 음성을 동시에 녹음했다. 배우들이 서로 상호작용하면서 실제로 움직이며 대사를 하기 때문에 훨씬 자연스러운 연기가 가능했다.
  • 캐릭터 모델 스캔 완료. (4분 26초) 130개의 머리 모델이 존재하고 현재 머리와 수염, 얼굴 애니메이션 작업 중.
  • 갑옷과 무기: 여러 타입의 갑옷(4분 50초)이 존재. 수백 가지 조합이 가능하다. 무기(5분 6초)도 백 가지 이상. 수십 가지의 검, 메이스, 해머, 장대무기, 여러 가지 활과 화살, 펄션, 세이버…
  • 세계: 원래 계획한 9평방 킬로미터보다 커진 16평방 킬로미터의 세계가 구현됐다.
  • 아트: 수백 개의 컨셉 아트, 아이콘, 지도, 일러스트레이션, 후원자 초상화, 수백 가지 아이템 작업 (5분 27초)
  • 음악: (5분 42초) 오케스트라 음악 녹음 완료. 교회에서 그레고리오 성가도 녹음했다. 컷씬용 음악만 1시간 반, 게임 속 상황을 위한 음악 수 시간.

특징들의 구현

  • 장대무기: 문제가 많아 보였고 못 들어갈 거라고 생각했지만, 결국 게임에 포함됐고 생각보다 잘 구현됐다.
  • 맨손 격투: 무장한 상대와 맨손으로 싸우는 기술들까지 구현됐다.
  • 마상 전투: 계획보다 단순하게 구현됐다. 말에게 자율적인 AI를 부여하고 싶었던 내(디렉터) 잘못이 크다. 결국 수 개월 작업했지만 제대로 나오지 않았고 마상 전투의 기술들을 만드는 데도 지장을 줬다. 그래도 마상 궁술은 구현됐다.
  • 전투 AI: 개발이 가장 어려웠던 부분 중 하나. 이전 시스템을 완전히 새롭게 설계했다.
  • 책 보기: (7분 40초) 그저 텍스트만 보여주는 다른 게임과 차원이 다른 책 보기 기능 구현. 중세의 원고를 실제로 써볼 수 있는 미니게임도 만들었다.
  • RPG 시스템의 스킬과 특질, 도전과제와 통계도 열심히 작업 중. 간단해 보이지만 굉장히 복잡한 작업이다. 수백 가지 특질과 여러가지 스킬을 조정하고 있다.
  • 하늘의 제대로 된 구현. 실제 날짜에 맞는 밤 길이 설정. 실제 날짜에 맞는 중세의 밤하늘을 구경할 수 있다.

잘린 기능들

  • 대장일: 구현되지 못해 가장 안타까운 기능. 멋진 아이디어가 있었지만 연금술보다 구현이 더 복잡해서 제대로 만들 방법이 없었다. 대신 칼 갈기 미니게임으로 무기를 수리하거나, 이동 중에는 수리 킷으로 망가진 갑옷이나 무기를 고칠 수 있다.
  • 개 동료: 게임 안에 개들은 존재하지만 개 동료는 구현하지 못했다. 동료를 감안한 전투 시스템과 AI를 제대로 만들 시간이 없다고 판단해 잘라내게 됐다. 제대로 싸우지 못하는 쓸모없는 동료로 구현하느니 아예 없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맥과 리눅스 지원도 출시 이후로 연기됐다고 합니다.

오케스트라 음악 샘플도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실물 상품을 받을 수 있는 게임 예약은 오는 12월 31일까지만 받는다고 합니다. DVD와 포스터, 아트북, 주사위, 은제 기념주화, 철제 피규어, 티셔츠, 500달러 한정판에 포함된 실물 숏 소드까지(이걸 한국에서 받을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관심 있는 분들은 공식 웹사이트의 구매 페이지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킹덤 컴: 딜리버런스》는 2017년 중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Advertisements

“《킹덤 컴: 딜리버런스》 개발 보고: 막바지 개발, 더 커진 게임, 잘린 기능들”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