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모음] 패러독스 RPG, 시스템 쇼크 3 작가, 닐 할포드와 넥슨 등

오랜만에 돌아온 단신 모음입니다.

패러독스 인터랙티브의 RPG 플레이 성향 설문조사

paradox-interactive-logo패러독스 인터랙티브가 RPG 플레이 성향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RPG를 여러 번 플레이하는 이유와 방식을 주로 묻는 설문인데, 《뱀파이어 더 마스커레이드: 블러드라인스》, 《발더스 게이트 2》, 《매스 이펙트 2》, 《디스아너드》, 《뉴 베가스》, 《필라스 오브 이터니티》까지, RPG 혹은 RPG스러운 타이틀들의 플레이 경험을 제법 구체적으로 묻습니다. 여러 번 플레이해봤느냐, 그렇다면 왜, 각 플레이마다 어떤 엔딩을 봤느냐, 로맨스가 있는 경우 어떤 캐릭터와 로맨스했느냐까지 물어보는 등 꽤 본격적입니다.

《뱀파이어 더 마스커레이드: 블러드라인스》 후속작을 준비하기 위한 설문으로 생각하는 건 과한 추측일까요? (혹시 소식을 놓친 분이 있다면, 패러독스는 작년에 월드 오브 다크니스 출판사 화이트 울프를 인수했고, 향후 전개에 ‘블러드라인스 후속작’도 고려하고 있다고 공공연히 말해왔습니다.)

뱀파이어나 WoD 관련이 아니라고 해도 패러독스가 RPG 분야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려는 의향은 확실히 확인할 수 있군요. 패러독스는 개발 취소된 《룬마스터》로 RPG 개발에 직접 도전하기도 했었고, 최근 옵시디언과의 파트너십으로 《필라스 오브 이터니티》와 《티러니》를 퍼블리싱하면서 RPG에 발을 담그는 모양새입니다.

여러 번 플레이 가능, 반사신경보다 지성 요구, 시스템 우선, 플레이어의 창조성 장려(그리고 DLC 확장 용이성)가 패러독스가 지향하는 게임 철학인 만큼 본격적인 RPG 진출 행보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싶군요.

시스템 쇼크 3 개발 팀에 데이어스 엑스 작가 합류

sheldon-pacotti《시스템 쇼크 3》 개발 팀에 데이어스 엑스 1, 2편 메인 작가 셸든 파코티가 함께 한다고 디렉터 워렌 스펙터가 밝혔습니다.

발표 당시 스펙터가 이야기했듯이 이런 장르를 잘 이해하는 사람들로 팀을 꾸려가는 것 같군요. 지난 달에 스펙터가 언급하기로 아더사이드 오스틴 스튜디오는 아직 4인 팀입니다.

《시스템 쇼크 3》의 모습을 실제로 볼 수 있을 때까지 꽤 오래 걸릴 것 같지만, 그동안 시스템 쇼크스러운 게임들이 최소 세 개는 나올 예정이고 스펙터는 3편에 꽤 큰 야심을 품고 있는 것 같으니 즐겁게 기다릴 수 있을 것 같군요.

닐 할포드, 케빈 손더스의 넥슨 신작에 합류

《크론도의 배신자》로 알려진 작가, 게임 디자이너 닐 할포드가 케빈 손더스 팀의 넥슨 신작에 참여한다고 합니다. 세계 설정 구축에 도움을 준다고 하는군요.

손더스 소식 때도 언급했듯이 넥슨 게임을 이 블로그에선 계속 관심 가질 일은 없을 것 같았는데, 두 명의 PC 싱글플레이어 RPG 디자이너가 참여한다고 하니 어떤 게임일지 궁금해지는군요. 뭐, 할포드는 그동안 온라인, 모바일 게임 개발에도 꽤 참여하기도 한 것 같지만요.

할포드의 참여 소식에 RPG 코덱스 계정이 ‘언젠가 두 사람이 함께 CRPG를 만들면 좋겠다’고 답글을 달자, 손더스는 ‘(지금 만드는 게임이) C와 G는 맞는 것 같지만 RP 부분은 논쟁적’이라고 답하는군요. PC 게임을 암시하는 것 같습니다.

손더스의 링크드인 프로필과 넥슨 아메리카의 최근 채용 공고를 보면 이 새로운 넥슨 아메리카 개발 팀은 ‘네뷸라 스튜디오’라고 불립니다. 관련 채용 공고들로 추측해보자면 유니티 엔진을 사용하는 3D 그래픽, PC 혹은 모바일용 신규 IP로 좁힐 수 있는 것 같군요. ‘네뷸라’라는 키워드에서 손더스가 참여했던 《택티컬 커맨더스》를 굳이 연상한다면 할 수도 있겠고요.

바이오웨어 공식 포럼 폐쇄

바이오웨어가 공식 포럼인 ‘바이오웨오 소셜 네트워크’를 오는 8월 26일부로 폐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제 예전과 달리 포럼보다는 오프라인 행사들, 소셜 미디어, 외부 커뮤니티(텀블러, 레딧 등)를 통한 정보 전달과 교류의 비중이 높아졌고, 자연히 개발자들도 공식 포럼보다는 다른 채널을 통해 이야기하는 일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거의 바이오웨어 역사와 함께 하면서 개발자와 팬들이 이야기를 나눴고고 드라마도 많았던 포럼인데 이렇게 막을 내리는군요. 단순히 글쓰기만 막히는 게 아니라 포럼 자체를 내린다고 하니, 누군가 나서 백업하지 않으면 역사적 자료들도 유실되지 않을까 싶군요.


이번에도 마지막은 따로 전하지 않은 신규 출시작을 모았습니다.

  • 드래곤패스 (7월 7일 / 스팀 / 8,500원): 코옵을 지원하는 탑다운 핵 앤 슬래시 액션 RPG입니다.
  • 프리홀더 (7월 9일 / 스팀 / 10,500원):  [얼리 액세스] 로마시대 대체 역사 설정의 전략/생존 로그라이크입니다.
  • 크라이 미라 (7월 11일 / 스팀 / 16,000원): 배경과 그래픽이 꽤 클래식 폴아웃스러운 포스트아포칼립스 RPG입니다.
  • 원더쉽 Q (7월 19일 / 스팀 / 10,500원): 일본 인디 개발 팀이 테라리아류에서 영향 받아 만든 2D 액션 RPG입니다.
  • 몬스터스 덴: 더 북 오브 드레드 (7월 20일 / 스팀 / 5,500원): 나름 유명한 동명의 플래시 로그라이크 게임이 스팀용 스탠드얼론 게임으로 ‘리마스터’ 출시됐습니다.
  • 자빅스 타워 (7월 22일 / 스팀 / 16,000원): 던전 돌입, 탐색, 전투, 전리품, 마을로 복귀해 정비하는 루틴을 간편화하고 극대화한 듯한 턴제 던전 크롤러입니다.
  • 더 폴른 킹덤 (7월 28일 / 스팀 / 8,500원): [얼리 액세스] 중세 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현실적인” 3인칭 오픈 월드 액션 RPG입니다. 비선형 스토리, 대규모 전투, 공성, 모든 NPC가 역할이 있는 역동적인 세계 등을 내세우는군요. 평들을 보면 아직 많이 다듬어지지 못한 상태인 것 같습니다.
  • 더 그레이트 웨일 로드 (7월 28일 / 스팀 / 16,000원): [얼리 액세스] 7세기 북해를 배경으로 일족을 이끌어 바다를 탐험하며 교역하고 싸우는 “스토리 중심” 턴제 RPG입니다.
  • 그림 돈 – 크루시블 (8월 3일 / 스팀, GOG / 5,500원): 핵 앤 슬래시 액션 RPG 《그림 돈》의 챌린지 모드 DLC입니다.
  • 프로즌 스테이트 (8월 5일 / 스팀 / 13,000원): 빙하기 포스트아포칼립스를 배경으로 한 생존 RPG입니다. 랜덤으로 생성된 방대한 세계를 탐험하면서 혹한과 굶주림, 외계 변이체들로부터 살아남으며 다른 생존자들, 그룹과 교류하며 세상이 이렇게 된 이유를 알아갑니다.
  • 더 던전 오브 캐슬 매드니스 (8월 8일 / 스팀 / 14,000원): 1인칭 격자 방식 던전 탐험과 탑다운 액션 전투가 결합된 판타지 던전 크롤러입니다.
  • 플랜컨: 스페이스 컨플릭트 (8월 9일 / 스팀 / 7,500원): 고향에서 외계인 공격으로 유일하게 살아남은 파일럿이 되어 우주선을 타고 넓은 은하를 탐색하며 실시간으로 전투하고 교역하고 명성을 드높이며 복수를 추구합니다. 모바일로 나왔던 게임입니다.
  • 언익스플로어드 (8월 10일 / 스팀 / 10,500원): [얼리 액세스] 높은 접근성과 빠른 플레이(빠른 죽음), 랜덤 같지 않은 랜덤 생성 던전을 내세우는 액션 로그라이트입니다.
  • 시랄림 2 (8월 13일 / 스팀 / 16,000원): 5월에 얼리 액세스로 출시됐던 몬스터 포획/육성 RPG가 정식 버전으로 출시됐습니다.

“[단신 모음] 패러독스 RPG, 시스템 쇼크 3 작가, 닐 할포드와 넥슨 등”에 대한 5개의 생각

  1. 패러독스의 WOD는 제대로된 방향성조차 못 잡은 듯 하니 이도저도 아닌 맹탕이 나올 것 같고

    바이오웨어도 이제 모가지가 간당간당한 모양이네여

  2. 몬스터즈 덴은 진짜로 ‘나름’ 유명한 플래시 게임이죠…
    진형 짜서 몬스터와 전투하고 아이템 얻고 미로에서 출구를 찾고…
    한 때 플래시가 인디의 큰 대안이었던 시절에 나왔던 ㅎㅎ..

  3. 패러독스 사가 만드는 RPG! 스텔라리스나 크루세이더 킹즈 보면 재미있는 퀘스트들 많던데…… 어쩌면 WoD를 기반으로 한 RPG를 외주주지 말고 자사에서 만들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아무튼 기대되네요 +_+

  4. 패러독스가 화이트 울프를 인수했을 때 RPG쪽에 관심이 있다는 건 알았는데, 설마 패러독스가 WOD 관련 신작을 외주 안 맡기고 자사에서 개발할지 기대도 되지만 걱정이 앞서네요.
    제 생각엔 옵시디언하고 파트너십을 맺을 거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5. 경영/전략 장르면 모를까 VTMB처럼 1/3인칭 3D 게임이라면 패러독스 말고 외부 회사에서 만들고 패러독스가 퍼블리싱할 것 같습니다. 옵시디언이 확실히 유력한 후보겠지만 옵시디언 말고도 VTMB 후속작 만들고 싶다고 제안하는 회사들이 여럿 있겠죠, 아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