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즈 테일 IV》 RPG 슈퍼팀 추가 목표: 세 명의 TRPG 디자이너가 바에 들어왔는데…

bards-tale-iv-superteam

《바즈 테일 IV》 킥스타터 캠페인이 130만 달러를 넘어 동료 NPC 추가와 동료 NPC 시스템 강화 추가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전 발표한 몬테 쿡의 던전 디자인 참여 목표에 더해 오늘 또 다른 베테랑 TRPG 디자이너 세 명이 참여하는 150만 달러 추가 목표가 발표됐네요.

인엑자일의 소개를 그대로 옮겨보겠습니다.

먼저 숀 K 레이놀즈는 많은 사람들이 들어봤을 베테랑 테이블톱 게임 디자이너입니다. 숀은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태어나 지난 18년 동안 시애틀을 오가면서 TSR, 위저드 오브 더 코스트, 파이조 등 여러 출판사들과 함께 D&D, 포가튼 렐름, 그레이호크, 버스라이트, 레이븐로프트, 패스파인더를 위한 TRPG들을 디자인해왔습니다.

다음으로 볼프강 바우어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코볼드 게임 디자인 가이드의 저자이고 Hoard of the Dragon Queen (스티브 윈터와 함께), Dark*Matter (몬테 쿡과 함께), Kingdom of the Ghouls, Fortress of the Stone Giants, Herald of the Ivory Labyrinth, Courts of the Shadow Fey를 포함해 수많은 RPG 어드벤처와 소스북을 써왔습니다. 또한 D&D 플레인스케이프와 알카딤 같은 세팅의 기반 작업을 했고, 미드가르드 캠페인과 곧 나올 사우스랜드 캠페인의 창시자이자 유지자이며, D&D와 패스파인더 양쪽의 몬스터 작업에 기여했습니다.

브루스 코델은 몬테 쿡 게임즈에서 일하는 디자이너로 더 스트레인지와 누메네라에서 글을 썼습니다. 그 전에 브루스는 D&D 4판에서 작가이자 개발자로 활동했고 Expanded Psionics Handbook, Gates of Firestorm Peak, Return to the Tomb of Horrors, Expedition to Castle Ravenloft, Gamma World, Forgotten Realms Campaign Guide를 포함해 100가지가 넘는 D&D 제품을 썼습니다. 또 소설가로서 포가튼 렐름 세팅을 바탕으로 아볼레스 3부작을 포함해 많은 책을 썼습니다.

추가 목표가 달성된다면 몬테 쿡과 마찬가지로 이 세 사람이 각자 던전 하나씩을 맡아 디자인하게 됩니다. 기대되는군요.

《바즈 테일 IV》 킥스타터 캠페인은 16일 남은 가운데 132만 달러를 모으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바즈 테일 IV》 RPG 슈퍼팀 추가 목표: 세 명의 TRPG 디자이너가 바에 들어왔는데…”

  1. 바드테일은 추가목표가 하나하나 알찬 것 같네요. 제가 확인해봤을 때는 133만 달러 돌파했던데 게임의 볼륨을 늘려주는 목표이니만큼 전부 다 달성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체감상으로 이제까지 인엑자일 게임보다 모금 속도가 더딘 것 같다는 느낌인데, 킥스타터 자체가 이제 안정화 단계에 들어간건지, 아니면 사람들이 인엑자일 게임에 지갑을 여는데 신중해진 건지, 아니면 바드테일이 좀 덜 유명한 타이틀인 건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