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엑자일이 만들 반 뷰렌 / 크리스 아벨론과 인엑자일?

[블랙 아일이 만들던 ‘폴아웃 3’, 프로젝트명 반 뷰렌의 테크 데모 영상.]

유로게이머가 인엑자일의 브라이언 파고에게 반 뷰렌을 상표로 등록했던 이유를 물어봤습니다. 소식이 나왔을 당시 파고는 ‘반 뷰렌’이 차기작은 아니고 장기적인 계획이라는 선에서 짤막하게 코멘트했는데, 이번에는 상표를 등록하게 된 계기를 짤막하게 설명하네요.

의미심장하게도 ‘반 뷰렌’은 크리스 아벨론의 포스트아포칼립스 게임 아이디어라고 합니다.

“크리스 아벨론이 포스트아포칼립스, 우리가 정말 사랑한 ‘끝난 뒤의 세상’을 어떻게 뒤튼 아이디어가 있었다. 그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럼 나중에 우리가 이걸 활용할 수 있게 상표권을 확보해두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미 《바즈 테일 IV》와 《토먼트: 타이드 오브 누메네라》에 《웨이스트랜드 2》 GOTY까지 만들고 있는 지금 진행하는 일은 아니고 더 장기적으로 보는 구상이라고 재확인합니다.

그런데 기사에서 유로게이머 기자는 뒤이어 블랙 아일 반 뷰렌의 아이디어 중 하나였던 ‘플레이어 세력 간의 충돌’을 언급합니다. 플레이어가 다른 플레이어인지 알 수 없는 다른 세력의 활동을 목격하고 영향을 받는다는, 뭔가 요즘으로 치면 다크 소울 시리즈나 소셜 게임 같은 형태의 비동시 멀티플레이어 같은 아이디어입니다. 이 아이디어를 기자가 새삼스럽게 언급하는 데 어떤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군요.

이것 역시 블랙 아일 반 뷰렌 당시 크리스 아벨론의 안이었다고 합니다.

이 소식을 크리스 아벨론이 옵시디언을 떠났다는 소식에 뒤이어 올리니까 좀 이상한데, 반 뷰렌 기사는 아벨론 소식 이틀 전에 나왔던 기사입니다. 위 글 자체도 어제 써놓고 오늘 올려야지 했는데 저런 소식이 터질지는 몰랐네요 -_-;;

물론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나온 소식인 만큼 아벨론이 인엑자일에서 반 뷰렌을 만드려는 게 아니냔 이야기도 나오고 있고, 음모론 좋아하는 사람은 빼간 게 아니냐는 말도 합니다. 여하튼 일단 인엑자일 측은 소식이 나오기 얼마 전에 알았다는 것 같더군요.

아벨론이 《웨이스트랜드 2》와 《토먼트: 타이드 오브 누메네라》에 참여한 전례를 생각할 때,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F2P 게임들을 여럿 만드는 옵시디언보다 규모가 작은 인엑자일에 CRPG 프로젝트가 많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나중에 아벨론이 ‘반 뷰렌’에 참여하거나 이끌더라도 이상하진 않을 것 같네요. 입사까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아무리 빨라도 내년까진 알 수 없을 것 같네요. 파고는 이것 말고도 해보고 싶은 아이디어가 여럿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해온 고전의 계승이 아닌 새로운 아이디어들도 포함해서요.

기사에서 파고는 《토먼트: 타이드 오브 누메네라》의 베타 일정도 언급합니다. 베타 혹은 얼리 액세스가 늦여름에 온다는군요. 현재 예정된 정식 출시일은 2015년 연말이지만 정확한 출시일은 베타 진행에 따라 결정될 거라고 합니다.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인엑자일이 만들 반 뷰렌 / 크리스 아벨론과 인엑자일?”

  1. 크리스 아발론이 사내 권력 싸움에 밀려서 축출당한거 아님? 보니깐 소이여가 옵시디언을 꽉 잡은것 같더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